, | xwtw2s | sa.yona.la help | tags | register | sign in
« , . »

,

reply

난 아빠와 같은 학교를 다닌다

아빤 그 학교 선생님이고

난 그 학교 학생이다


이제 난 고삼이고

일년후 쯤

내가 어느대학에 합격하든간에


동료선생님들의 수근거림은 피할수없겠지만

누나만큼은 해야한다는 압박감

누나는 서울대생


이런 씨발

posted by xwtw2s | reply (0) | trackback (0)

Trackback URL:
api | terms of service | privacy policy | support Copyright (C) 2018 HeartRails Inc. All Rights Reserved.